북한과 러시아 수상한 움직임?…“무기거래 추정 접경 지점서 열차 4대 또 포착”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3 00: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백악관이 공개한 북한의 무기전달 관련 위성 사진. 로이터·연합뉴스



VOA, 플래닛랩스 위성사진 분석 결과
"열차 화물 야적장 추정 지점서 3대, 북서쪽 선로에 1대 식별"
"열차 길이 최소 72m∼최대 182m로 측정"



과거 북한과 러시아의 무기 거래가 이뤄졌던 곳으로 추정되는 접경 지점에서 열차 통행이 또 포착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일 보도했다.

VOA는 지난달 30일 북러 접경지역의 북한 측 지대를 촬영한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랩스’의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열차 4대가 보인다고 전했다. 열차 화물 야적장으로 추정되는 지점에서 3대, 북서쪽 선로에 1대의 열차가 식별됐다. 열차 길이는 최소 72m∼최대 182m로 측정됐다.

일주일여 전인 지난달 22일엔 야적장 중심부에 서 있는 열차 1대만 발견됐다가, 이번에는 열차 수와 위치가 다양해진 것이다. 이는 양국 간 열차 운행이 계속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이 매체는 분석했다.

이곳은 북한과 러시아를 연결하는 조러친선 다리에서 선로를 따라 북한 쪽 방향으로 약 2㎞ 떨어진 지점으로 양국을 오가는 열차가 정차하는 곳이다.

위성사진만으로 열차의 정확한 행선지와 적재 화물 종류 등을 파악할 수는 없지만, 해당 지점이 과거 북러 무기 거래가 이뤄졌다고 지목된 곳이어서 주목된다고 VOA는 전했다.

미 정부는 지난해 11월 북한이 러시아 용병 기업 ‘바그너그룹’에 보병용 로켓과 미사일 등 무기와 탄약을 판매했다고 밝힌 이후 북한이 부인하자 올해 1월 양국 접경지역을 촬영한 위성 사진을 증거로 공개한 바 있다.

북한과 러시아는 양국간 무기 거래 주장을 부인하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그동안 여러 차례 대북 제재 결의를 통해 북한의 무기 수출을 전면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2016년에 채택된 안보리 결의 2270호는 북한과 경화기를 포함한 모든 무기 거래를 금지하고 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