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몽 “첸백시·SM 분쟁 개입 안해…백현 위로했을 뿐”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2 09:23
  • 업데이트 2023-06-02 09: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MC몽

가수 MC몽(신동현)이 항간에 불거진 그룹 엑소-첸백시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분쟁 간 ‘배후’라는 루머를 부인하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MC몽의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로펌고우 법률사무소(담당 변호사 고윤기)는 2일 “MC몽은 SM과 첸백시 사이에 분쟁을 야기할 만한 어떠한 인위적 개입도 하지 않았음을 명확히 한다”면서 “MC몽은 음악계 선후배로서 백현과 개인적인 친분이 있을 뿐이며, 개인적인 친분을 이용해 해당 아티스트를 영입하려는 어떠한 행동도 한 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양측의 접촉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는 “평범한 교류의 일환으로 만난 자리에서, 회사문제로 힘겨워하는 후배를 위로했을 뿐, SM 측이 언급한 바와 같이 어떤 불법행위의 유인 등은 없었고 그럴 만한 위치에 있지도 않은 점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MC몽은 “SM은 제3자라는 불분명한 언급으로 MC몽측이 더 이상의 피해와 오해를 받지 아니하도록 더 이상 제3자라는 불분명한 언급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엑소-첸백시로 활동 중인 백현·시우민·첸은 최근 SM과 계약 내용이 부당하다며 이 회사에 전속계약 해지 통보를 했다고 1일 밝혔다. SM은 새로운 계약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면서 ‘외부 세력’이 부당한 시도를 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