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주째 감소…휘발유 2개월 만에 1600선 깼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3 07:4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은 지난달 28일 서울의 한 주유소. 연합뉴스

알뜰주유소 가장 저렴…GS칼텍스 제일 비싸
이번 주에도 국내 주유소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떨어졌다. 특히 휘발윳값은 5주째 하락하며 약 2개월 만에 1500원대로 내려갔다.

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달 다섯째 주(5월 28일∼6월 1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는 전주보다 10.6원 내린 리터(L)당 1599.0원으로 집계됐다. 약 2개월 만에 1600원 아래로 내려간 것이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9.9원 하락한 1673.3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8.6원 떨어진 1557.3원이었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주유소가 1608.1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는 1569.6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이번 주 경유 판매가격은 지난주보다 17.7원 내린 1421.3원을 기록했다. 경유 가격은 주간 단위로 6주 연속 하락했다.

이번 주 국제 유가는 미국 주간 원유 재고 증가와 중국 경제지표의 부진으로 인한 수요 감소 전망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다.

수입 원유 가격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1.8달러 내린 배럴당 73.8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평균 가격은 2.5달러 내린 85.7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1.7달러 내린 88.6달러로 집계됐다.

이예린 기자
이예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