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ICBM 파생형 ‘천리마’ 동체 주말 인양할 듯…“심해잠수사 결박작업 중”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3 10:32
  • 업데이트 2023-06-03 10: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31일 전북 군산 어청도 서쪽 해상에 추락한 북한 우주발사체 천리마 1형 잔해물(왼쪽)을 군 당국이 부이로 고정한 모습. 인양 시도 과정에서 추락해 해저 75m 바닥에 약 15m 길이로 누워있다. 3일 구조함과 심해잠수사가 밧줄 결박 작업 등을 통해 인양작전을 시도할 예정이다. 합참 제공


합참, ‘북 주장 우주발사체’ 추정 동체 오늘 결박 등 인양작전 본격화


군은 3일 오전 서해 먼바다에 추락한 북한의 우주발사체 ‘천리마 1형’ 잔해 인양작전을 본격화하고 있다.

군 고위관계자는 “현재 심해 잠수사 등이 동체 결박작업 등을 본격적으로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작업이 순조로우면 이르면 이날 오후 늦어도 4일 정도에 천리마 2·3단 동체 인양작전이 완료돼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이날 오전 해난구조전대(SSU) 심해 잠수사를 전북 군산 어청도에서 서쪽으로 약 200㎞ 떨어진 바다의 해저로 투입했다. 인양은 잠수사들이 포화잠수를 통해 수심 75m 깊이 바닥에 가라앉은 15m 길이의 잔해에 고장력 밧줄을 묶은 뒤 끌어올리는 순서로 진행된다.

군 당국은 오늘 중 천리마 동체 결박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분석한 결과 천리마 1형의 전체 길이가 29∼30m가량으로 추정됐는데, 식별된 잔해는 2단과 3단 추진체가 붙어 있는 형태일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발사체 상단에 탑재된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가 발견될 수도 있지만, 낙하 당시 해수면 충격에 의해 떨어져 나갔을 가능성이 높다. 다만 잔해가 밧줄을 걸기 힘든 원통형인 데다 무게가 상당해 상당한 고난도 작업이 될 것으로 군은 예측했다.

현재 해역에는 3500t급 수상함구조함 통영함(ATS-Ⅱ)과 광양함(ATS-Ⅱ)이 투입돼 지난달 31일부터 인양작전을 수행해왔다. 2일 오후 3200t급 잠수함구조함(ASR)인 청해진함이 합류하면서 인양작전에 속도를 내는 등 활기를 띠고 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청해진함은 물속에서 기체 중독을 막는 포화잠수 장비인 가감압 체임버를 보유하고 있다. 심해 잠수사들은 낮은 수온에서도 체온을 유지할 수 있는 ‘드라이슈트’를 착용하고 선상에서 가감압 체임버에 미리 들어가 해저 기압에 적응한 뒤 잠수사 이송용 캡슐을 타고 3인 1조로 잠수한다. 이 캡슐은 잠수사에게 최대 72시간 산소를 공급해준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지난 1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수색 범위에 대한 질문에 “낙하물이 떨어진 구역이 100㎞ 이상 된다”고 답했다.

당시 이 장관은 이르면 3일 잔해가 인양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현장 바닷속 시야가 좋지 않고 정조(停潮·물의 높이가 변하지 않는 시간) 시간이 한정돼 인양 시점이 다소 늦춰질 전망이다. 특히 잔해 동체 무게가 상당해 잔해 동체를 끌어올리는 작업이 지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군은 지난달 31일 처음 찾았던 잔해 이외에 추가로 발견한 잔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선박 여러 척을 추가로 투입해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