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우, PGA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 2R 공동 5위…선두와 3타 차

  • 연합뉴스
  • 입력 2023-06-03 13:41
  • 업데이트 2023-06-03 13: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2번 홀(파3)에서 티샷하는 김시우[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김시우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총상금 2천만 달러) 둘째 날 톱5에 진입했다.

김시우는 3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파72·7천571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쳤다.

중간 합계 5언더파 139타를 친 김시우는 전날보다 순위를 12계단 끌어올려 마크 허버드(미국)와 공동 5위에 올랐다. 단독 선두인 교포 저스틴 서(미국)와 3타 차다.

이로써 올 시즌 세 번째 톱5 진입과 함께 개인 첫 다승의 희망도 부풀렸다.

PGA 투어 통산 4승의 김시우는 이번 시즌 20개 대회에서 1월 소니오픈 우승, 지난달 AT&T 바이런 넬슨 준우승을 수확했다.

이날 3번 홀(파4)과 5번 홀(파4)에서 버디를 올린 김시우는 6번 홀(파4)에서 티샷이 페어웨이 오른쪽 벙커에 빠졌으나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려 파를 지켰다.

10번 홀(파3)에서도 티샷이 벙커에 들어갔지만, 그린 주위에서 시도한 칩샷이 그대로 홀 안으로 들어가 버디를 기록했다.

11번 홀(파5)에서 연속 버디를 잡은 김시우는 14번 홀(파4)에서 40㎝ 거리 퍼트가 홀을 외면해 첫 보기를 적어냈다. 이내 15번 홀(파4) 버디로 만회했다.

안병훈은 1언더파 143타로 공동 22위에 자리했고, 김성현은 2오버파 146타를 쳐 공동 53위에 올랐다.

1라운드를 공동 10위로 마쳤던 임성재는 이날 버디 3개에 보기 7개를 쏟아내 공동 53위(2오버파 146타)로 미끄러졌다.

이경훈(7오버파)과 최경주(12오버파)는 컷 통과 기준인 3오버파를 넘지 못했다.

세계 랭킹 톱5 선수들의 경쟁에서는 4위 패트릭 캔틀레이(미국)가 공동 3위(6언더파)로 순위표 가장 위에 이름을 올렸다.

2위 욘 람(스페인)과 3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나란히 4언더파로 공동 7위를 달렸다.

5위 잰더 쇼플리(미국)는 1언더파 공동 22위에 올랐고,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는 3오버파를 쳐 가까스로 컷 탈락을 면했다.

디펜딩 챔피언 빌리 호셜(미국)은 12오버파로 컷 탈락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