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신고 접수된 ‘디제이 페스티벌’ 측 “자발적 신고 후 경찰에 인계”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5 16: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23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



국내 대표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축제인 ‘2023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 측이 마약 거래 의심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에 대해 "경찰에게 인계하기 위해 업체 측이 자발적 신고한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

주최 측은 5일 "행사 진행 중 마약 의심 신고는 일반 관객이 아닌, 저희 페스티벌 스태프가 한 것"이라면서 "행사장 내 순찰 도중 마약 행위가 의심되는 사람을 발견하고, 일반 관객들과 즉시 분리 후 바로 경찰에게 인계하는 자발적 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은 행사장 내에 마약류가 반입되거나 행위되는 아주 작은 행동이라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반입 물품에 대한 철저한 검색과 관리, 전문 인력들의 정기적인 순찰을 강도높게 진행했다"면서 "앞으로도 페스티벌 내 마약과 관련한 어떠한 사례들도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경기 과천경찰서는 지난 3일 과천시 서울랜드에서 진행된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 중 마약 거래 의심 신고가 접수된 20대 남성 A씨 등 3명에 대한 내사(입건 전 조사)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출동한 경찰은 오후 5시 35분께 신고자가 지목한 화장실 부근에서 A씨 등 3명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이들은 마약류나 관련 용품 등을 소지하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들을 임의동행해 간이 시약 검사를 진행하려 했으나, 이들이 임의동행을 거부해 인적 사항만 파악한 뒤 우선 돌려보냈다. 이어 조만간 이들을 소환해 마약 거래 또는 투약 혐의 등이 있는지를 조사할 방침이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