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北공격에 목숨잃은 영령 욕되게 하는 세력”…野 겨냥?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6 13: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가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전국 당협위원장 워크숍’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현충일인 6일 "보훈단체 대표로서 보훈가족을 부끄럽게 하거나, 영해를 수호하다가 북한의 공격에 목숨을 잃은 영령을 욕되게 하는 세력이 더 이상 이 나라에서 발호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북한 눈치를 보면서 가짜 평화를 구걸하느라 호국영웅들에 대한 추모마저도 도외시하는 일이 더 이상 없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전날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더불어민주당 혁신기구 수장을 맡기로 했다가 ‘천안함 자폭’ 등 과거 발언 논란으로 자진 사퇴한 일과 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이 이래경 이사장 논란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에 대해 "무슨 낯짝", "부하들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 등이라고 한 일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또 ‘보훈 가족을 부끄럽게 한 보훈단체 대표’는 횡령 의혹으로 중도 사퇴했던 고(故) 김원웅 전 광복회장을 가리킨 것으로 추측된다.

김 대표는 이어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면서 핵과 미사일로 동북아와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과 마주하는 우리로서는 국가 유공자를 예우하는 것이 곧 국가 안보를 다지는 근본이며, ‘보훈이 바로 국방’"이라면서 "어제 국가보훈처가 국가보훈부로 격상됐다. 자유와 평화, 민주주의와 인권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보다 더 꼼꼼하게 챙기며 예우해 나갈 수 있게 돼 무척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순국선열과 호국영웅들이 흘린 피와 땀, 그리고 눈물이 있었기에 오늘날 우리가 존재한다. 그래서 보훈은 과거가 아닌 현재이자 미래를 위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박세희 기자
박세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