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경 논란’에 거세지는 ‘이재명 책임론’…이상민 “사퇴해야”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6 18: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장에서 최원일 전 천안함장(가운데)으로부터 항의를 받은 뒤 돌아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에 임명됐다 과거 ‘천안함 자폭’ 등 발언 논란으로 사퇴하면서 민주당 내 내홍이 불거지고 있다.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 김남국 의원의 거액 가상자산 논란 등을 돌파하려 혁신기구 출범을 서둘렀지만 오히려 당내 혼란이 커진 모양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 대한 책임론도 거세지고 있다.

대표적인 비명(비이재명)계 이상민 의원은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 이사장의 사퇴는) 이 대표 리더십이 온전치 못한 것에서 비롯된 만큼 이 대표가 하루라도 빨리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이사장에 대해 사전에 제대로 검증하지 못했다는 비판과 함께 그가 지난 대선 전후 이 대표를 공개적으로 지지한 것이 알려지면서, 혁신기구마저 친명계 인사들로 채우려 했다는 비난도 일각에서 나온다.

반면, 친명계 등 주류는 그럼에도 이 대표를 대신할 대안이 없기에 단일대오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유튜브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여론조사에서 이 대표에 대한 충성심이 강하게 나타난다"며 "‘이 대표 책임져라’, ‘이 대표 아닌 누구랑 총선을 치르자’ 하는 것은 당이 망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차기 혁신위원장 인선에도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정청래 최고위원은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성공한 사례가 없는 외부 혁신위원장을 반대한다"며 "당내 사정을 잘 아는 원외 인사가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나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의원이나 (원래 지역구인) 서울 성동갑에서 험지인 서초로 넘어가 싸우는 홍익표 의원 같은 분도 고려해 볼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내부에서 있었다"고 언급했다.

한편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 대변인 차원이라 전제하면서 "논란이 있었던 것에 대해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위원회 등 당 기구를 구성하는 데 있어서 검증과 같은 실무적 부분에서 미흡했던 점을 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혁신위원장 인선에 대해서는 "주변에 명망있고 신망있는 분 추천을 듣겠다"고 말했다.

박세희 기자
박세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