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오늘 2차 검찰 자진출석 예고…거부되면 ‘1인 시위’ 돌입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7 06: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의 ‘2021년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과 관련해 금품 살포의 최종 수혜자로 지목된 송영길 전 대표가 5월 2일 오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입장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검찰에 자진 출석해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으로 조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2일 1차 자진 출석 조사가 무산된 지 약 한 달 만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송 전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30분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자진 출석할 예정이다.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송 전 대표는 기자회견을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송 전 대표 측과 출석 조사에 대해) 협의하지 않았다. 조사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송 전 대표는 1차 자진 출석 때처럼 조사가 무산되면 즉석에서 기자회견을 연 후 1인 시위를 한다는 방침이다. 1인 시위는 윤관석·이성만 무소속 의원의 국회 체포동의안 표결이 이뤄지는 오는 12일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송 전 대표는 지난 4월 23일 프랑스 파리에서 귀국했고 수차례 검찰에 신속한 조사를 요구했다. 지난달 2일에는 검찰에 자진 출석했지만 검찰이 "필요한 때가 되면 부르겠다"는 취지로 거부해 조사가 무산됐다. 송 전 대표는 조사 무산 후 기자회견을 열고 "인생털이 먼지털이 식 별건 수사로 주변 사람들을 괴롭히고, 인격 살인을 하는 잔인한 검찰 수사 형태는 반복돼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검찰을 비판했다. 사실상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이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을 바꾸며 “(프랑스) 파리에서 귀국한 지 한 달 반이 돼가는데 검찰은 소환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송영길 전 대표 페이스북 캡처



최근에는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을 교체하며 "파리에서 귀국한 지 한 달 반이 되어 가는데 검찰은 소환도 하지 않아서 강원도 고성 통일 전망대를 찾아 북녘땅 해금강을 배경으로(찍은 사진)"이라며 "동해선을 따라 원산 청진을 지나 블라디보스토크로 달리고 싶은 염원을 담아"라고 적었다.

검찰은 2021년 5월 2일 열린 전당대회에서 송 전 대표 당선을 목적으로 윤 의원과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가 캠프 관계자들과 공모해 현역의원 10~20명과 지역본부장 및 지역상황실장 수십 명에게 총 9400만 원을 살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송 전 대표는 당시 전당대회에서 당선된 인물로 금품 살포가 있었다면 수혜자이고, 이번 의혹의 정점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법조계에서는 송 전 대표가 금품 살포를 인지하고 있었다면 공모 혐의 적용도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