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여담]만해의 오도송(悟道頌)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8 11:3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승훈 논설위원

툇마루에 앉으니 아직은 시원한 바람이 6월 한낮 따가운 볕을 막아주는 듯했다. 좁은 비탈길을 오르느라 차올랐던 숨도 잦아든다. 한양 도성의 북쪽, 성북동에 있는 만해 한용운(1879∼1944)의 고택 심우장(尋牛莊)이다. 수행을 소 찾는 일에 비유해 붙인 이름이다. 안방과 사랑방 등이 일자로 배치된 정면 4칸의 단출하고 너무 소박한 한옥. 만해는 3·1 독립선언식으로 옥고를 치르고 나와 전전하다 1933년 벽산 스님과 방응모, 박광 등 지인들이 마련해준 이 집에서 입적할 때까지 지냈다.

그 시절엔 인가가 드문 골짜기였을 게다. 대청에 유리문을 달고 처마에 함석 챙을 단 것으로 보아 북촌 등에 개축 바람이 불었던 1930년대 조선집과 크게 다를 바는 없으나, 그 모습만으로 신산(辛酸)했을 만해의 여생이 짐작되고도 남는다. 일제는 더 목을 조여오고, 동지들은 하나둘씩 제 갈 길로 가고.

안방 자리에 걸린 목판을 보니 심란이 더했다. 만해가 출가한 지 10년이 되던 1917년 겨울에 백담사 오세암에서 견성한 뒤에 읊은 친필 시, 오도송(悟道頌)을 새겨넣었다. 男兒到處是故鄕(남아가 가는 곳이 바로 고향인 것을)/ 幾人長在客愁中(나그네 수심에 오래 잠긴 이가 몇이던가) / 一聲喝破三千界(한 소리 질러 삼천 세계 깨뜨리니)/ 雪裡桃花片片飛(눈 속에 복사꽃이 흩어져 날리네). ‘진리는 눈보라 몰아치는 현실 속에서 피는 꽃과 같은 마음으로 찾아야 한다’는 뜻이란다. 이후 만해는 독립운동과 창작에 열정을 쏟아냈다는데, 그 깨달음의 시가 예견이나 한 듯이 모진 현실이 그를 쉬 놓아주지 않았다.

오도송은 선승이 득도한 뒤 적는 선시(禪詩)다. 불교의 가르침을 시로 나타내는 것을 게송(偈頌)이라 하는데, 오도송도 그중 하나다. 고승들이 남긴 오도송들은 대체로 선문답 같지만, 몸으로 부딪친 수행에서 비롯된다고 한다. 깨달음의 경지와 해석은 제각각이어도, 고투의 육필이란 점에선 한결같다는 말이다.

그 이치라면 사부대중이 아닌 속인에게도 저마다 오도송이 있을 법하다. 지쳐 쓰러진 날에 절로 나오는 한숨도, 시원한 바람이 오랜 고민을 날려줄 때 “하~” 하는 날숨도 일상의 오도송이 되지 않을까. 오는 6월 29일은 만해가 해방을 못보고 세상을 뜬 지 79년째 기일이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