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여동생’의 불륜 스캔들… “유명 셰프와 호텔 숙박”

  • 뉴시스
  • 입력 2023-06-08 13:47
  • 업데이트 2023-06-08 16: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화/뉴시스] 히로스에 료쿄



일본 톱 여배우 히로스에 료코(42)가 현지의 유명 셰프와 불륜설에 휩싸였다.

7일 일본의 한 주간지는 히로스에 료코가 미슐랭 1스타 프렌치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오너 셰프 A씨(45)와 불륜 의혹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주간지에 따르면, 히로스에는 반바지 차림으로 지난달 중순 셰프가 운영하고 있는 레스토랑을 방문해 서로 어깨에 기대는 등 다정하게 대화를 나눴다. 지난 3일에는 히로스에가 시차를 두고 나타나 셰프가 머물고 있는 고급 호텔에 숙박한 것까지 포착됐다.

기혼자인 두 사람은 불륜설을 부인했다. 히로스에는 “불륜 관계가 절대 아니다. 저에게는 아이가 셋이 있다”라고 밝혔고, A씨 역시 “히로스에와는 친한 친구”라며 불륜을 부정했다. 히로스에 소속사는 “사생활 문제는 본인에게 맡기고 있지만, 이번 보도에 대해 본인에게 책임감을 갖고 행동하도록 엄중히 주의했다. 소란을 일으켜서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히로스에의 불륜 스캔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4년에 동료 배우인 사토 타케루(33)와 불륜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양측 소속사는 친한 선후배 사이일 뿐이라며 불륜설을 부인했다.

한편 히로스에는 1990년대 일본을 대표하는 정상급 배우다. 1994년 제1회 쿠레아라실 그랑프리를 통해 데뷔, 1996년 CF로 스타덤에 올랐으며 일본의 국민 여동생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영화 ‘비밀’(1999), ‘철도원’(1999) 등으로 전성기를 누렸으며, 한국에도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다.

[뉴시스]
관련기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