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 4.5㎞ 검은 띠가…기름 유출인줄 알았더니 ‘야광충’

  • 문화일보
  • 입력 2023-06-10 14: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진도 해상에 ‘검은 띠’. 목포해양경찰서 제공



전남 진도군 해상에서 4.5㎞에 걸쳐 검은 띠가 발견돼 해경이 기름 유출인 줄 알고 출동했으나, 확인 결과 플랑크톤의 일종인 ‘야광충’의 사체 부유물 등으로 확인됐다.

10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9일) 오후 12시 21분께 전남 진도군 맹골도와 서거차도 인근 해상에서 폭 약 2m, 길이 약 4.5㎞의 검은 띠가 발견됐다.

해상에 기름이 유출된 것으로 추정한 해경은 경비함정, 방제정, 항공기 등을 현장에 급파해 검은 띠 확산을 막기 위한 방제 작업에 착수했다.

그러나 현장에 채취한 시료를 검사한 결과 검은 띠를 이룬 해상 물질의 정체는 ‘야광충이 섞인 식물성 플랑크톤’으로 판명됐다.

야광충은 길이 1㎜가량의 플랑크톤의 일종으로, 자체 발광 능력이 있어 ‘발광 플랑크톤’으로도 불린다. 야광충은 수온이 높아지는 시기에 번식량이 급증하는 개체로 알려졌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해상에 야광충 사체 부유물이 대량으로 형성돼 유류 유출 사고로 오인했다”며 “기름 유출 사고가 아니라 다행이고, 앞으로도 광범위한 예찰 활동을 실시해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김호준 기자
김호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