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과 요가의 나라 맞나’…1억 명이 당뇨 환자 ‘당뇨병 대국’ 인도

  • 문화일보
  • 입력 2023-06-10 20:26
  • 업데이트 2023-06-10 23:3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 뉴델리의 한 시장의 모습. AP 뉴시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4월 5일 인도 뭄바이에서 무슬림들이 라마단 기간에 해진 뒤 하는 저녁식사인 이프타르를 먹고 있다. AP 연합뉴스




당뇨 전단계도 1억 3600만명
건강에 해로운 식습관, 운동 부족, 술·담배 남용이 원인



인도의 당뇨병 환자 수가 1억 명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BBC방송 등 외신이 9일(현지 시간) 의학 학술지 ‘란셋 당뇨병과 내분비학’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학술지에 실린 관련 논문에 따르면 인도 인구 가운데 11.4%인 1억100만 명이 당뇨병을 앓는 것으로 추정된다.

당뇨 전 단계에 도달한 이의 수도 전체 인구의 15.3%인 1억36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이번 조사는 정부 기관 인도의학연구위원회(ICMR)의 지원으로 마드라스 당뇨병 연구 재단이 진행했다. 조사 대상은 인도 전역 11만3000명이며 조사 기간은 2008년 10월부터 2020년 12월까지였다. 전체 인구수는 약 8억9000만 명으로 가정됐다. 현재 인구 수는 약 14억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인도 내 당뇨병 환자 수가 갈수록 늘어나는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로 이번 연구가 추산한 당뇨병 환자 수 1억100만 명은 2021년 국제당뇨병연합이 추정한 인도 당뇨병 환자 수 7420만 명보다 약 36% 많은 수치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 뱅갈루루의 한 병원에서 당뇨병 검진이 이뤄지고 있다. EPA 연합뉴스



연구를 주도한 RM 안자나 박사는 “이것은 (건강) 시한폭탄”이라며 “당뇨 전 단계에 있는 이들 중 60% 이상이 향후 5년 이내에 당뇨병 환자로 전환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인도 내 당뇨병 환자가 급증한 이유는 건강에 해로운 식습관, 운동 부족, 술·담배 남용이 심해졌기 때문이라고 인도 정부는 설명했다. 힌두교도가 가장 많은 인도는 인구의 30~40%는 채식주의자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선영기자
김선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