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위전 앞둔 김은중 감독의 출사표 “아시아의 자존심 세워야죠”

  • 문화일보
  • 입력 2023-06-11 10: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은중 감독(가운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마지막 경기인 3·4위전을 앞둔 김은중 감독이 당찬 출사표를 던졌다.

김은중 감독은 11일 오전(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의 에스탄시아 치카 훈련장에서 취재진을 만나 "이스라엘은 유럽 U-19 선수권대회에서 준우승한 팀이고, 포지션별로 선수들이 골고루 잘하더라. 유럽 특유의 피지컬도 갖춘 팀"이라면서도 "아시아의 두 팀(일본·우즈베키스탄)이 이스라엘에 졌는데, 우리마저 그렇게 할 수는 없다, 아시아의 자존심을 세워야 한다"며 필승을 다짐했다.

한국 U-20 대표팀은 우리시간으로 12일 오전 2시 30분부터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이스라엘과 3위 결정전을 치른다. 2회 연속 U-20 월드컵 4강 진출을 이룬 대표팀은 준결승전에서 이탈리아에 1-2로 졌다. 김은중호는 이스라엘을 상대로 ‘유종의 미’와 함께 대회 3위를 노린다.

이스라엘은 U-20 월드컵 본선에 처음 출전했지만,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일본을 2-1로 잡고 C조 2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뒤 16강전에서 우즈베키스탄, 8강전에서는 우승 후보 브라질을 연파했다. 준결승전에선 우루과이에 0-1로 졌다.

김 감독은 "이 연령별 대표의 마지막이기 때문에 최상의 전력을 꾸려서 나가야 하지 않나 싶다. 마무리를 잘해야 하니까 로테이션 없이 최상으로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정세영 기자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