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한미일 정상회담, 북핵·아태 신질서 논의

  • 문화일보
  • 입력 2023-07-20 11:52
  • 업데이트 2023-07-20 12: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8월 18일 캠프 데이비드 개최
바이든, 외국정상 첫 별장 초청
대북 확장억제 3국공조 재확인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다음 달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인근의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할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3국이 다자회의 계기가 아닌 별도 회담을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통령실은 이날 공지를 통해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을 8월 중 미국에서 개최할 계획”이라며 “구체적인 날짜와 장소는 3국 간 조율을 거쳐 빠른 시일 내에 발표할 계획”이라고 했다. 3국 정상의 만남은 지난 5월 21일 일본 히로시마(廣島)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당시 바이든 대통령이 한·일 정상을 만나 워싱턴DC 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한 지 약 3개월 만이다. 3국은 그동안 협의를 이어온 끝에 회담 장소를 캠프 데이비드로 최종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일은 조만간 이러한 회담 계획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3국은 회담에서 북핵 대응 확장억제 강화 방안을 긴밀히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한·미, 미·일 양자 차원에서 전개해 온 확장억제 협의체를 3국 차원으로 확대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다만 정부 고위 관계자는 “당분간 한·미, 미·일 간 협의체의 안정적 구축에 집중한 뒤 추후 3국 협의체도 논의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3국 정상이 지난해 11월 합의한 북한 미사일 경보 정보 공유 시스템 구축도 협의한다. 실무급 협의 상황을 점검하고 시스템의 조속한 가동을 촉구할 가능성이 있다. 정보 공유 시스템이 완성되면 3국 정찰자산은 북한 미사일 정보를 수집해 즉각적인 대응이 이뤄질 수 있다. 이외에도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 등 국제 현안에 대한 연대 방안, 중국 군사적 위협에 대한 대응도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공급망 기술 협력, 아시아태평양 신질서 등도 핵심 의제로 거론된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캠프 데이비드에 외국 정상을 초대한 것은 최초로 알려졌다. 메릴랜드주 산속에 있는 캠프 데이비드는 1943년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 이후 역대 미 대통령들이 즐겨 찾았다.

김윤희 기자 worm@munhwa.com
관련기사
김윤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