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찬양하고도 민주당 의원 보좌관 된 위험한 현실[사설]

  • 문화일보
  • 입력 2023-07-21 11:56
프린트
친북 성향의 어느 인사가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중진 의원의 보좌관이던 시기에 군사기밀을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한다. 국가정보원은 보좌관직을 지난 3월에 그만둔 그의 국가보안법 위반 정황을 조사 중인 것으로 21일 보도됐다. 북한 김정은을 찬양하고도 민주당 의원 보좌관이 된 사실부터 위험한 현실의 단면이다.

그가 2020년부터 해당 의원실에서 근무하며 ‘2급 비밀 취급 인가증’을 받아 3년간 국방부의 대면·구두 보고 등을 통해 수집했다는 군사기밀 자료는 국가 안위와 직결된다. 국정감사를 앞두고는 국군의 대북 미사일 시스템 자료를 주로 요구했다고 한다. 일부 자료는 의원에게 보고하지 않았다고 하는 만큼, 종북 조직이나 북한에 넘겼을 개연성도 있다. 민주당의 다른 의원 보좌관조차 “그는 노골적으로 반미·친북 성향 질의서를 작성해, 국방위 보좌진 사이에 ‘한총련 스타일’이란 반응이 많았다”고 밝혔다.

국회 입성에 앞서 민주노동당에서 활동하던 그가 친북 성향 매체의 기자 신분으로 쓴 글들은 보좌관 취업의 저의부터 의심하게 한다. ‘세계를 놀래킨 김정은 신드롬 어디까지 퍼지나’ 제목의 2018년 칼럼에선 ‘초등학생을 비롯해 우리 국민들의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호감도가 급성장했다’고도 했다. 그런 인사를 보좌관으로 뒀던 의원 측은 “그가 어떤 기밀 사항을 보고받았는지 기록이 남아 있지 않아 파악이 불가능하다”고 했으나, 무책임의 전형이다. ‘과거 친북 성향 활동을 몰랐다’는 것도 믿기 어렵긴 마찬가지다. 국정원은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 다른 의원실에 유사한 사례가 더 없는지도 확인할 필요가 있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