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전 70주년… 핵무력 총동원한 김정은

  • 문화일보
  • 입력 2023-07-28 11: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방북 인사들과 참관 김정은(오른쪽 세 번째)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승절(27일·정전협정 기념일) 70주년인 지난 27일 오후 방북한 러시아·중국 고위급 인사들과 함께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 야간에 대규모 열병식

‘괴물 ICBM’ 불리는 화성 17형
고체연료 쓰는 화성 18형 선봬
무인정찰기·공격기 등도 비행
중·러 대표단 사상 첫 동시참석


22개국 유엔 참전국이 부산에 모여 정전 70주년을 기념하던 27일 밤,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선 중국·러시아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최신 무인기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들이 등장한 대규모 열병식이 열렸다. 한반도가 자유주의 대 전체주의 군사동맹체의 대립의 장이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28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전날 저녁 8시쯤 열린 열병식에 리훙중(李鴻忠)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부위원장과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과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 집권 이후 두 국가 대표단이 동시에 열병식에 참석한 것은 처음이다. 이들은 주석단에서 열병식을 관람했다.

북한은 열병식에서 괴물 ICBM으로 불리는 화성-17형과 화성-18형을 비롯한 신형무기를 선보였다. 고체연료를 쓰는 최신 ICBM 화성-18형을 미사일총국 제2붉은기중대가 이끌었다. 통신은 “적대 세력들의 각이한 반공화국 핵전쟁 위협과 도발적인 침략 행위들을 철저히 억제하고 압도적으로 대응하며 우리 국가의 안전을 믿음직하게 수호하는 공화국 전략 무력의 가장 강력한 핵심 주력 수단”이라고 보도했다.

무인정찰기와 무인공격기도 시위 비행을 했다. 통신은 “새로 개발·생산되어 우리 공군에 장비하게 되는 전략무인정찰기와 다목적 공격형 무인기가 열병광장 상공을 선회하면서 시위 비행했다”고 전했다. 이들 무인기는 지난 26일 ‘무장장비전시회-2023’ 행사장에서 처음 공개됐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이 직접 연설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대신 강순남 국방상이 “70년 전 미제와 추종 국가 세력들의 무력 침공으로부터 나라를 굳건히 보위하고 위대한 승리를 쟁취한 환희가 만세의 함성으로 터져 올랐던 광장에서 전승절 경축 열병식을 진행하게 되는 것은 우리 공화국 무력 장병들의 크나큰 영예이며 전체 조선인민의 대경사”라고 연설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내 “북한의 러시아 ‘특별군사작전’에 대한 지지 및 러시아와 연대는 서방 정책에 맞서기 위한 공동의 이해와 결의를 보여준다”고 밝혔다. 쇼이구 장관은 국방성이 주최한 환영 연회에서 “조선인민군은 외부 세력의 위협을 믿음직하게 막고 있다. 세계에서 제일 강한 군대”라고 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도 리 부위원장을 통해 친서를 전달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사회주의를 위한 투쟁에서 언제나 중국 인민과 손을 잡고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희 기자 worm@munhwa.com
김윤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