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MBC, 김건희 보도 악의적 왜곡”…‘실버마크 받으려 외교부 동원’은 가짜뉴스

  • 문화일보
  • 입력 2023-08-20 18: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건희 여사 옛 트위터, 현 엑스(X) 계정.



"美도 대외홍보 위해 질 바이든에게 실버마크 부여…왜곡보도 진원 조사해야"


국민의힘은 20일 MBC의 김건희 여사 관련 보도에 대해 "악의적 왜곡 보도"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가짜뉴스·괴담방지특별위원회는 이날 오전 성명서에서 "지난 14일 MBC 뉴스데스크는 김건희 여사의 공식 트위터에 ‘공식 계정’임을 인증하는 실버마크 표식을 받아내기 위해 외교부를 동원했다고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특위는 "MBC 제3노조가 19일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대통령실이 아이디어를 내고 외교부의 도움으로 김건희 여사의 공식 외교활동에 사용할 트위터 계정 인증을 받은 것인데, 이를 왜곡하여 마치 영부인이 사적인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트위터 계정을 만들고 권한을 남용해 외교부에 압력을 행사한 것처럼 악의적으로 보도한 것’이라고 했다. 기가 막힐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미국 회사인 트위터가 질 바이든 여사에게 실버마크를 부여한 것처럼, 대통령 부인이 대외홍보 창구를 얻고 명의를 도용한 범죄를 예방하게 된 것을 마치 권한을 남용한 것처럼 둔갑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왜곡보도의 진원지가 MBC언론노조 간부 출신 외교부 계약직 공무원일 가능성이 높다는 의혹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만약 사실이라면 제3노조의 지적처럼 치밀하게 계획된 ‘가짜뉴스 제조세력’이 움직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위는 "제3노조는 또 문재인 정권 때 김정숙 여사가 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타지마할 여행을 다녀왔을 때 MBC는 뭐라고 보도했는가를 되묻고 있다"며 "국민소득 3만 달러가 넘는 나라에서 언론노조가 국민의 재산인 방송사를 장악해 특정 진영과 특정 정당을 위해 왜곡, 가짜뉴스를 쏟아내고 있는 사례가 어디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허민 전임기자
허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