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궁동 공방거리 사설화장실 개방하면 공공요금 지원”[로컬인사이드]

  • 문화일보
  • 입력 2023-08-31 08: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로컬인사이드

김기정 수원시의회 의장 제안


수원=박성훈 기자 pshoon@munhwa.com

“수원 행궁동 공방거리 사설 화장실을 개방하면 공공요금 일부를 지원해줍니다.”

김기정(사진) 경기 수원시의회 의장은 “공방거리가 수원시의 명물이지만 공중화장실이 하나밖에 없어 많이 불편하다”며 “사설 화장실 개방을 유도하기 위해 전기·수도·오수처리 등 요금을 일부 지원하는 정책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공방거리 화장실에 대한 생각은 김 의장이 지켜본 수원화성 내 상권 활성화를 위한 고민에서 비롯됐다. 김 의장은 시의원, 시청 담당 공무원 등과 상의한 끝에 지난 5월 행궁동 공방거리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제안 1호’를 만들었다. 김 의장은 “조례로만 하기에는 시급한 일들이 있다. 하나의 조례를 만들기까지는 시간이 오래 걸리고, 시행도 바로 안 된다”며 “하지만 민생의 문제는 타이밍이 중요하다. 우리 의회는 시민의 요구를 미리 파악해 정책을 발굴·제안하고 합리적인 해결방안도 제시할 수 있는 전문성을 갖춘 정책 의회를 표방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당장 필요한 일들은 빨리 해결하자는 것이 의회의 생각”이라며 “전문성을 강화하고, 시민의 목소리를 의정활동에 적극 반영하기 위해 수원시의회 사상 처음으로 정책포럼, 토론회를 도입해 계속 개최하고 있고 의원연구단체 운영을 통한 정책개발을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의장은 지난해 도입된 ‘공공기관장 임용후보자에 대한 정책검증 청문제도’ 산파역을 했다. 올해 3월에는 정책검증청문특별위원회를 구성, 수원시청소년청년재단 등 시 산하기관장의 경영 능력과 전문성을 검증했다. 그는 “공공기관장은 탁월한 전문성과 기관 경영 능력을 갖춰야 하지만 그동안 기관장 후보에 대한 능력 검증 절차가 없었다”며 “제도 시행 이후로 시는 임용후보자 추천에 더 신중해졌고, 후보자들 또한 더 꼼꼼하게 채용 절차를 준비하게 되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경기도시·군의회의장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김 의장은 지방의회법 제정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인사권이 일부 독립되어 정책지원관을 직접 채용할 수 있게 되었지만 정작 조직권과 예산 편성권은 지방자치단체장에게 있다”며 “지방의회의 발전과 도시 경쟁력 제고의 선결 조건인 의회 독립성 강화를 위해서는 지방의회법이 반드시 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