헷갈리는 ‘비상벨’… 동네마다 모양·색깔 제각각

  • 문화일보
  • 입력 2023-09-08 12:09
  • 업데이트 2023-09-08 12: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시·군·구별 규격·문구도 달라
전문가들 “디자인 통일해야”


위험에 빠진 시민이 경찰 등에 ‘SOS’를 보낼 수 있는 전국 약 7만 개의 ‘안전 비상벨’의 디자인이 제각각이어서 범죄 예방 효과가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문화일보가 지난 7일 서울 관악구와 서초구 일대에 설치된 비상벨을 둘러본 결과, 비상벨의 디자인·색상·안내 문구 등이 지자체 내부에서도 통일되지 않은 모습이었다. 지난 7월 설치가 의무화된 공중화장실 내 비상벨 또한 화장실마다 비상벨의 위치, 안내 문구, 모양 등이 달랐다. 서울을 방문한 외국인이 비상벨임을 알 수 있는 영어 안내 문구나 그림이 없는 비상벨도 다수였다. 서울시는 지난 2017년 터널·지하도·공원 화장실·골목길·지하철 화장실 등에 설치된 비상벨을 시민들이 쉽게 찾아낼 수 있도록 디자인, 규격, 색상 등을 통일한 ‘표준 디자인’을 개발하기도 했다. 하지만 비상벨을 각 지자체, 공공기관 등이 개별적으로 설치·관리하고 표준 디자인 개발 이전에 설치된 비상벨과 이후 설치된 비상벨이 자치구 내 병존하면서 서울 시내 비상벨 디자인은 통일되지 않는 모습이다.

한눈에 들어오지 않는 디자인 탓에 시민들은 비상벨 위치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서초구 주민 양지호(20) 씨는 “지역마다 비상벨 디자인이 다르다 보니 비상벨이 어딘가에 있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정확히 어디 있는지는 잘 모르고, 눈에 띄지도 않는다”며 “위급상황 시 비상벨을 찾아 누를 수 있으려면 디자인 등을 통일해 누구나 비상벨임을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찬걸 충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비상벨의 범죄예방 실효성을 높이려면 시민들이 버튼을 보고 바로 비상벨임을 인지하는 ‘인지성’과 원할 경우 비상벨을 바로 찾을 수 있는 ‘가시성’이 보장되도록 디자인이 통일돼야 한다”고 말했다.

조율·강한 기자
관련기사
조율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