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회담 임박… 미국 “악마의 거래”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2 11:57
  • 업데이트 2023-09-12 12: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고립 속 북·러 밀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방문을 위해 지난 10일 오후 전용열차에 탑승한 뒤 환송 나온 당 간부들에게 손을 흔드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이 12일 보도했다(왼쪽 사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1일 볼쇼이카멘 즈베즈다 조선소에서 열린 북극 액화천연가스 운반선 명명식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오른쪽 사진). 타스연합뉴스



김정은, 러 하산역 도착 환영식
푸틴과 12~13일 회담 가능성
재래무기-핵잠기술 교환 논의

美 “무기거래땐 주저없이 제재”


조재연 기자, 워싱턴 = 김남석 특파원, 김현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12일 오전 북·러 접경도시인 하산에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러는 정상회담에서 포탄 등 재래식 무기와 핵기술·식량 제공의 맞거래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져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선 ‘악마의 거래(devil’s deal)’란 비판과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12일 오전 정부 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가 12일 오전 하산에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미 정보당국은 김정은 전용 북한의 1호 열차인 ‘태양호’의 동선을 추적해 왔으며 평양에서 지난 10일 출발한 것을 탐지했다. 이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동지가 로씨야(러시아) 연방을 방문하시기 위해 지난 10일 전용열차로 평양을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노동신문을 통해 김 위원장의 방러 사실을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AP통신도 11일 오후 노란색 줄이 가로로 그어진 초록색 열차가 두만강 인근의 철로에서 연기를 뿜으며 달리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고 있는 동방경제포럼(EEF) 등을 계기로 이르면 12일 저녁이나 늦어도 13일에는 회담을 가질 것으로 관측된다. 회담에서 김 위원장은 122㎜·155㎜ 포탄과 122㎜ 로켓 등 재래식 무기를 제공하고, 푸틴 대통령은 핵추진잠수함(SSN)·정찰위성·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완성 및 실전 배치를 위한 핵심기술을 이전하는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매슈 밀러 미 국무부 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이번 회담 결과를 매우 면밀히 주시할 것”이라며 “우리는 러시아의 전쟁 노력에 자금을 지원하는 기관에 대해서 제재를 부과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상원 외교위원회 소속 크리스 쿤스 의원은 MSNBC에 “푸틴 대통령은 더 많은 장비와 지원이 절실하고 북한은 매우 큰 포병과 물자를 보유했다”며 “그들은 ‘악마의 거래’를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한편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일대일 정상회담이 수일 내 러시아 극동지역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민감한 부분이 협상에서 다뤄질 것이며, 이는 공개나 발표 대상은 아니다”며 “필요시 대북 유엔 제재에 관해 북한과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조재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