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거대 AI 글로벌 무대 뻗어나가도록” … 尹, 과감한 투자 약속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3 12:01
프린트
“국제 규범 속도감 있게 마련”
SKT·KT·네이버 등 출정식


윤석열 대통령은 “디지털 심화 시대 핵심이 AI(인공지능)”라며 “전후방 산업뿐 아니라 국가 안보에도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AI에 대해 정부가 많은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승자 독식 특성이 큰 AI 주권을 확보하는 것을 디지털 시대의 국가 경제 안보와 직결된 중요 과제로 본 것으로, 국내 초거대 AI가 글로벌 무대로 뻗어 나갈 수 있도록 민관이 합심해 과감한 투자를 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초거대 AI는 대용량 데이터를 학습해 인간처럼 종합적인 인지, 판단, 추론이 가능한 챗GPT 등의 AI를 뜻한다.

윤 대통령은 1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20차 비상경제민생회의 겸 대한민국 초거대 AI 도약 회의에서 “(AI에 대한) 정부의 지원은 기업의 과감한 투자와 도전에 마중물이 된다”며 “궁극적으로는, 민간 투자와 도전이 초거대 AI의 경쟁력을 좌우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회의는 우리나라가 디지털 모범국가로 나아가기 위해 AI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신뢰성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민관이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는 게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윤 대통령은 또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디지털 질서의 중요성과 AI가 인류의 자유와 후생을 극대화하는 데 기여하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AI를 더 잘 쓰기 위한 법적 규제가 필요하다”며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규범과 질서 등을 속도감 있게 마련하고, 글로벌 차원에서 통용될 수 있는 디지털 윤리 규범을 국제사회와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윤 대통령은 지난 6월 파리 소르본대에서 디지털 윤리 원칙을 구체적으로 제시한 바 있다. 또 지난주 한·아세안 AI 유스 페스타를 통해서도 AI 공동개발 및 활용역량 강화 등 글로벌 연대를 약속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SK텔레콤, KT, 네이버 등의 국내 기업은 디지털 대항해 시대의 ‘초거대 AI 출정’을 선언하며 △공동연구 및 투자협력 확대 △자발적인 AI 안전조치 마련 △국제 기준 준수 등 개방형 혁신을 통한 글로벌 진출을 다짐했다. 이 같은 민간 기업의 움직임에 대해 정부는 AI 글로벌 협력 확대 △전 국민 AI 일상화 추진 △디지털 권리장전 수립 △AI 윤리 신뢰성 강화 등을 담은 ‘대한민국 AI 도약 방안’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방침이다.

손기은 기자 son@munhwa.com
손기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