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탄희 등 민주의원 55명 “병립형 회귀는 퇴행, 위성정당 방지 선언하고 연동형 비례 사수해야”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4 11: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이탄희 민주당 의원


당 지도부에 선거제 개혁 결단 촉구


이탄희 의원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55명이 당 지도부에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위성정당 창당 방지 선언을 핵심으로 하는 선거법 개정을 촉구했다.

이들은 14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은 지난해 2월 의원총회에서 위성정당 방지와 연동형 비례대표제, 대통령 결선투표제 등을 당론으로 채택했다"며 "당 지도부는 선거제 협상에 임하는 입장을 다시 명확히 밝히고 그동안 수없이 말로 한 약속을 지킬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위성정당 방지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고 국민의힘이 다음 총선에서 위성정당 창당을 강행할 경우 그 탐욕은 국민적 심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비례대표 의석 대폭 확대가 전제되지 않은 병립형 회귀는 명백한 퇴행"이라며 "국민의힘과의 합의를 명분으로 한 촛불 전 선거제로의 퇴행은 용납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원칙과 명분을 가졌을 때 민주당은 강했다"며 "노무현의 꿈, ‘국민 닮은 국회’로 가기 위한 여야 지도부의 선거제 개혁 결단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현재 여야는 전국을 3개 권역으로 나눠 비례대표를 선출하는 방안에 잠정 합의했으나 비례대표 의석 확대 및 준(準)연동형 폐지 방안을 놓고 팽팽한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민주당은 현행 47석인 비례대표를 60석까지 확대하면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준연동형 폐지→병립형 도입’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지역구 의석을 줄여 비례 의석을 늘리는 방안에 ‘절대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나윤석 기자
나윤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