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북한, 군사위협 노골화… 공산주의 추종세력 자유민주 훼손”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5 12:12
  • 업데이트 2023-09-15 14: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상륙함 올라 사열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오전 인천항 수로에서 열린 ‘제73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행사’에서 해군 상륙함 노적봉함에 탑승해 연합상륙기동부대 탑재 사열을 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상륙 73주년서 강조
현직대통령 첫 행사 주관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북한이 군사적 위협을 더욱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며 “인천상륙작전은 공산전체주의 세력을 물리치고 자유민주주의가 승리한 자랑스러운 역사”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인천항 수로에서 열린 ‘제73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행사’를 주관하며 이같이 강조했다. 1960년부터 개최된 인천상륙작전 전승행사를 현직 대통령이 직접 주관한 것은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무기거래를 위한 북·러 정상회담 등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할 방침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전쟁의 총성이 멈춘 지 70년이 지난 지금 우리의 자유와 평화는 다시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북한이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면서 대한민국 타격을 운운하며 군사적 위협을 더욱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공산주의 세력과 그 추종 세력, 반국가 세력들은 허위 조작과 선전 선동으로 자유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며 “정부는 참전 용사들의 희생으로 이룩한 승리를 기억하고 계승해 (적의) 어떠한 위협도 결연하게 물리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상륙작전에 대해서는 “자유세계가 기억해야 할 소중한 자산”이라고 강조했다.

손기은 기자 son@munhwa.com
손기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