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 삼겹살 1인분에 2만원?’...겁나는 외식비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7 07:48
  • 업데이트 2023-09-17 08: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외식비 부담 지속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자장면 한그릇 7000원·칼국수도 9000원 육박…외식비 부담 지속


대표적인 외식 품목 8개의 가격이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지역에서는 7000원을 내야 자장면 1그릇을 먹을 수 있다. 칼국수는 9000원, 삼계탕은 1만7000원에 육박했다.

17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을 기준으로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8개 외식 품목 가격은 작년 같은 달보다 많게는 10% 이상 뛰었다.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품목은 자장면이었다. 지난해 8월 평균 6300원이었던 자장면 1그릇 가격은 올해 8월 6992원으로 10.98% 뛰었다.

삼계탕은 1만5462원에서 1만6846원으로 8.95%, 비빔밥은 9654원에서 1만423원으로 7.96% 각각 올랐다.

또 냉면(6.96%), 칼국수(6.39%), 김밥(5.54%), 김치찌개 백반(4.85%), 삼겹살 200g(4.28%) 등도 모두 값이 올랐다.

8개 품목 중 비빔밥과 자장면, 삼계탕, 칼국수, 김밥 등 5개는 7월과 비교해도 가격이 상승했다.

소비 가공식품 32개 품목 중에서는 설탕(14.7%)과 치즈(13.6%), 콜라(6.3%) 등 18개 품목의 8월 가격이 전달보다 상승했다. 설탕은 주요 제조사의 출고가 인상으로 가격이 올랐고, 콜라와 치즈는 유통업체 할인행사 변동의 영향을 받았다.

박정경 기자
박정경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