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못 들어가던 제주 가파도, 21일부터 드론 배송시작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8 11:51
  • 업데이트 2023-09-18 11: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국토부, 실시간 모니터링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 제주도는 오는 21일부터 제주도 남단 가파도에 드론 택배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제주 서남부 운진항에서 4.5㎞ 떨어진 가파도는 약 70가구, 220여 명이 거주하는 작은 섬이어서 그간 택배 서비스가 되지 않았다. 상점 등이 없어 주민들이 배를 이용해 제주도로 나가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국토부는 가파도를 지난 3월 ‘2023년 드론실증도시(제주도)’ 사업 대상지로 선정하고, 관련 부처 및 드론 기업, 물류업체 등과 ‘드론택배 상용화 추진단’을 구성해 관련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 사업에서 국토부는 세계 최초로 이동통신망(LTE)을 이용한 네트워크 방식으로 드론을 식별하고 위치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점검)하는 드론식별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

행안부는 가파도에 GPS 좌표를 포함한 주소 체계를 부여하고 드론 배달점 14곳을 지정했다. 제주도는 제주도의 상모리와 가파도 선착장에 2곳의 드론 배송거점을 설치하는 등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협력해 인프라를 구축했다.

오는 21일 첫 배송은 우선 사전주문한 택배 4점을 제주도의 상모리에서 가파도 선착장 드론 배송거점으로 통합 배송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들 택배는 각각 4대의 소형 드론(3㎏ 이내)에 실어 택배를 받을 가구의 집 마당으로 동시 배송된다. 드론들은 사전 구축된 드론 배송 비행로를 따라 자동 비행하며, 집 마당 2∼3m 상공에서 택배물을 수취망에 떨어뜨리고 귀환할 예정이다.

조해동 기자 haedong@munhwa.com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