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이제 바라트” 인도, 정말 국가명 바꾸나 …“여당 깜짝법안 준비”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9 15:01
  • 업데이트 2023-09-19 15: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바라트’ 용어가 들어간 G20 만찬 초청장. AP 연합뉴스



인도 의회 특별회기가 18일(현지시간) 개막한 가운데 정부와 여당인 바라티야자나타당(BJP)이 국명을 ‘인도(India)’에서 ‘바라트(Bharat)’로 변경하는 사안을 강력하게 밀어붙일지가 주목받고 있다. 알자지라 등은 “BJP가 소집한 5일간의 특별회기가 이날 개막했고, 야당은 정부가 (국명 변경 관련) 깜짝 법안을 준비한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전했다. 바라트는 힌디어로 인도를 의미한다.

힌두 민족주의 성향인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이끄는 인도 정부와 BJP는 “‘인도’라는 말에는 식민주의 흔적이 남아 있다며 바라트를 쓰는 게 맞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야당은 국명 변경은 힌디어를 사용하지 않는 소수민족과 무슬림 인구를 배제하려는 시도라며 반발하고 있다.

지난 9~10일 인도 뉴델리에서 개최됐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인도 정부가 국명을 바라트로 바꾸려는 조짐이 확인돼 눈길을 끌었다. G20 주최국인 인도가 각국 정상에게 보낸 만찬 초대장에 인도 대신 바라트라는 국명을 사용했고, 모디 총리는 정상회의 석상에서 사용한 명패도 ‘바라트 총리’로 표시됐다.

인도는 국민들 중 약 80%는 힌두교 신자이고, 나머지 약 20%는 이슬람교 등을 믿는다. 모디 총리가 지금 국명 변경을 추진하는 것은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힌두교도의 지지를 받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김선영 기자
김선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