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유도, 항저우아시안게임서 4년 만에 국제무대 복귀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9 10:49
  • 업데이트 2023-09-19 10: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이에드 몰라레이는 2019년 IJF 세계선수권대회 준결승전에서 이란 소속으로 기권했으나, 이후 몽골로 귀화해 2021년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AP뉴시스



이란 유도대표팀이 제19회 항저우아시안게임을 통해 4년 만에 국제무대에 복귀한다.

이란은 오는 23일 개막하는 항저우아시안게임에 마리암 베르바트(여자 70㎏급), 아볼파즐 마흐무디(남자 66㎏급), 메흐디 파티푸르(남자 66㎏급), 카심 바흐차기(남자 81㎏급) 등 4명을 유도 선수로 등록했다. 이란 유도 선수들이 국제대회에 출전하는 건 2019년 국제유도연맹(IJF)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4년 만이다.

이란은 2019년 세계선수권 남자 81㎏ 준결승전에서 당시 자국 선수 사이에드 몰라레이에게 패배를 지시했다. 당시 몰라레이는 결승에 진출하면 적대 관계에 있는 이스라엘 국가대표 선수 사기 무키와 결승전을 치러야 했다. 이란은 몰라레이가 이스라엘 선수와 인사하고 경쟁하는 것에 부담을 느껴 고의 패배를 요구했고, 몰라레이는 준결승전에서 기권했다.

이 사건은 몰라레이의 폭로로 국제사회에 알려졌고, IJF는 이란이 이스라엘과 경기 보이콧 행위를 멈출 때까지 이란의 국제대회 출전을 무기한 정지하는 징계를 내렸다. 이에 대해 이란은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했고, 징계는 4년 국제대회 출전 정지로 감경됐다.

이란은 징계 기간이 끝나자 곧장 국제무대로 복귀했다. 19일 인사이드더게임즈에 따르면 아라쉬 미레스마일리 이란유도연맹 회장은 18일 “항저우아시안게임에 4명의 선수를 파견한다”라며 “우리는 지난 4년간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으나 신념과 가치를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한편 몰라레이는 폭로 이후 독일에서 난민 생활을 하다가 2019년 12월 몽골로 귀화했고, 지난해 아제르바이잔으로 다시 국적을 바꿨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