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42세’ 웨인라이트, 은퇴 앞두고 통산 200승 달성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9 17: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MLB 세인트루이스의 베테랑 투수 애덤 웨인라이트가 19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 경기에서 개인 통산 200승을 달성한 뒤 모자를 벗어 홈 팬에게 인사하고 있다. AP뉴시스



베테랑 투수 애덤 웨인라이트(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은퇴를 앞두고 개인 통산 200승을 채웠다.

웨인라이트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2023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4피안타 2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1-0 승리를 이끌었다. 이 승리로 시즌 5승(11패)이 된 웨인라이트는 개인 통산 200승을 달성했다.

이날 경기장을 찾은 3만3176명의 세인트루이스 팬은 1-0으로 앞선 7회초 무실점으로 막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는 웨인라이트를 향해 기립 박수를 보냈다. 실제로 웨인라이트는 거의 매회 출루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으나 노련미를 앞세워 무실점으로 막았다.

1981년생 8월생인 웨인라이트는 2005년 세인트루이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줄곧 한 팀에서만 활약한 프랜차이즈 스타다. 2010년과 2014년엔 20승 고지를 밟으며 전성기를 보냈고 40세가 된 2021시즌 17승 7패 평균자책점 3.05로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지난해엔 11승 12패 평균자책점 3.71로 녹슬지 않은 기량을 펼쳤고 계약을 1년 더 연장하며 은퇴를 예고했다.

오해원 기자
오해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