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결은 호랑이 입에 머리 디미는 격”… 특권 포기 않는 민주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9 11:48
  • 업데이트 2023-09-19 11: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방탄’ 민주 박광온(오른쪽 두 번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성주 정책위 수석부의장, 박 원내대표, 송기헌 원내수석부대표, 정춘숙 원내정책수석부대표. 곽성호 기자



■ 체포동의안 ‘가·부결’ 갑론을박

친명 “오명 받아도 李 지켜야”
‘개딸’은 부결 압박 문자 폭탄

전방위 압박에 비명계 ‘딜레마’
“대표 못 지키면 누가 표 주겠나”
“침묵하는 의원 중 가결표 상당”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오전 국회 의안과에 제출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 연합뉴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표결이 21일 이뤄질 것으로 관측되면서 당 안팎에서 가·부결 여부를 둘러싼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이 대표의 단식 장기화에 부결 기류가 강하게 형성되는 모습이지만 비명(비이재명)계 일각에선 여전히 이 대표의 가결 요청을 통해 ‘방탄 정당’ 이미지를 벗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존재한다. 친명(친이재명)계와 강성 지지층의 전방위 압박에 당 비주류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딜레마’에 처하면서 비명계 내부에서조차 내분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김한규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9일 SBS 라디오에서 체포동의안 표결과 관련해 “차라리 ‘방탄’이라는 오명을 받더라도 대표를 지키는 결정을 하자는 분들이 많은 게 사실”이라고 전했다. 친명계는 보다 노골적으로 부결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다. 김의겸 의원은 BBS 라디오에 출연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타인을 학대하며 쾌감을 느끼는 사디스트”라며 “한 표의 이탈도 없이 똘똘 뭉쳐 부결시켜야 한다. 호랑이 아가리에 머리를 집어넣을 순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범계 의원 역시 MBC 라디오에 나와 “사법 살인에 가까운 수사에 순종할 의무가 없다”고 거들었다. 이와 함께 친명 원외 모임인 ‘더민주전국혁신회의’는 당 청원 게시판에 ‘체포동의안을 부결시켜달라’는 글을 올리며 지원 사격에 나섰고, 이 대표 강성 지지층인 ‘개혁의 딸(개딸)’은 의원들에게 부결을 압박하는 문자 폭탄을 쏟아내고 있다.

민주당은 21일 표결 전까지 한두 차례 의원총회를 열어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에 대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인 가운데 비명계에선 엇갈리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 비명계 재선 의원은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부당한 수사로부터 대표를 지키지 못하는 당에 누가 표를 주겠느냐는 인식이 확산한 상황”이라며 “부결 쪽으로 의원들이 많이 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반면 또 다른 의원은 “겉으로 부결을 주장하는 사람이 많지만 침묵하는 의원 가운데 가결 표를 던질 사람도 적지 않다”며 “(가·부결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고 예측했다. 이 대표가 직접 가결 요청을 통해 불체포 특권을 내려놓겠다던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비명계인 조응천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대국민 약속처럼 가결 요청을 하면 가결이 돼도 반란표가 아닌 셈”이라며 “만에 하나 부결이 된다 해도 당 대표로선 알리바이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윤석·이은지·김대영 기자
관련기사
나윤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