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년만에 복원된 조선 왕세자 집무공간 ‘계조당’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9 12: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시대 왕세자의 집무공간인 경복궁 ‘계조당’(繼照堂)이 일제에 의해 헐린 지 110여 년 만에 원래 모습을 되찾아 20일부터 일반에 공개된다. 19일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2018년부터 추진해온 계조당 복원사업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제공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