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 주유건에 불붙인 50대…“필로폰 양성 반응” 나와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0 05: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서울 방배경찰서는 19일 앞서가던 차량을 들이받은 후 인근 주유소 주유건에 불을 붙인 혐의로 50대 남성 A 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전날 오후 7시 5분쯤 서울 서초구 방배동 남태령역 인근 도로에서 인근 주유소로 들어가 일회용 라이터로 주유건에 불을 붙인 혐의(현주건조물방화)를 받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유건 입구에 소량 묻어있던 기름에 불이 붙기는 했으나 주유관이 닫혀 있어서 기름이 나오지 않아 큰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 불로 주유건 입구가 일부 훼손됐다.

A 씨는 주유소로 들어가기 직전 자신의 벤츠 승용차로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들이받기도 했다. A 씨를 현행범 체포한 경찰은 A

씨가 고성을 지르는 등 이상 행동을 보이자 약물을 투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했고 검사 결과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A 씨 가족은 경찰에서 "(A 씨가) 오래전부터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약을 복용해 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 씨의 소변과 A 씨가 갖고 있던 약물에 대해 정밀감식을 의뢰했다.

경찰은 이날 중으로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