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안우진, 미국서 21일 팔꿈치 수술…美 명의 엘라트라체 박사가 집도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0 16: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키움의 안우진.뉴시스



프로야구 키움 에이스 안우진(24)이 미국에서 수술받는다.

키움은 20일 "안우진 선수가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의 켈란-조브 클리닉에서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는다"고 밝혔다.

안우진의 수술을 맡은 집도의는 닐 엘라트라체 박사로 미국 스포츠계를 대표하는 의사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도 2015년 어깨 관절와순 수술과 2016년 팔꿈치 괴사 조직 제거 수술, 지난해 토미 존 수술 모두를 엘라트라체 박사에게 맡겼다.

안우진은 지난달 31일 인천 SSG전(6이닝 5피안타 1실점)이 끝난 뒤 팔에 불편감을 느껴 정밀 검진을 받았다가 팔꿈치 인대가 손상됐다는 진단이 나왔다.

지난해 15승 8패 224탈삼진 평균자책점 2.11로 활약해 투수 부문 KBO 골든글러브를 받았던 안우진은 올해 9승 7패 164탈삼진 평균자책점 2.39의 빼어난 성적을 남겼다.

안우진은 재활 기간에 병역까지 소화한 뒤 키움에 복귀할 예정.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은 선수가 마운드에 복귀하기까지는 12개월에서 18개월가량 걸리기 때문. 안우진은 미국 현지에서 수술받은 뒤 잠시 회복하는 시간을 가졌다가 곧바로 한국으로 돌아와 재활 훈련에 나설 예정이다.

정세영 기자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