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빨래… 내 마음만큼 ‘꿉꿉’[포토 에세이]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1 11:3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글 = 윤성호 기자 cybercoc@munhwa.com

장마 기간에 빨랫감 처리는 모두의 숙제.

마른 듯 마르지 않은 옷들의 꿉꿉함, 섬유 유연제로도 극복하지 못하는 악취. 매년 반복되는 장마인데, 이 시기 빨래는 참 곤혹스럽다.

장마철을 대비하기 위해 생활의 지혜를 아무리 모아 봐도 별반 다를 것 없는 결과물이 아쉽다.

강수량 역대 3위를 핑계 삼아, 내 실력이 모자란 것이 아니라고 위로해 보지만 올해도 철저한 대비에 관한 숙제를 남긴 채 가을이 온다.
윤성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