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법원, ‘부산 돌려차기’ 가해자에 징역 20년 확정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1 10: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돌려차기’ 사건 가해자 이 모 씨가 지난해 5월 22일 부산 부산진구 서면의 한 오피스텔 공동현관에서 피해자 A 씨를 폭행하는 장면.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10년간 신상공개·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도 유지


귀가하던 20대 여성을 성폭행하기 위해 무차별 폭행한 이른바 ‘부산 돌려차기’ 사건 가해자에게 징역 20년이 확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서경환 대법관)는 성폭력처벌법 위반(강간 등 살인) 혐의로 기소된 이 모 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21일 확정했다. 10년간 신상공개와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기관 취업제한,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도 유지됐다.

이 씨는 지난해 5월 22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서면에서 귀가하던 피해자를 10여 분간 쫓아간 뒤 오피스텔 공동현관에서 때려 살해하려 한 혐의로 항소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애초 이 씨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검찰은 항소심 과정에서 사건 당시 피해자 청바지에서 이 씨의 DNA를 검출하는 등 추가 증거를 찾아내 강간살인 미수 혐의로 공소장을 변경했다. 사건이 공론화된 이후 신상공개 제도 개선과 피해자의 상고권 등이 사회적 논의 과제로 부상하기도 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