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주식 괜찮을까?‘…美 파월, 연내 금리 추가 인상 시사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1 06:12
  • 업데이트 2023-09-21 07: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7월 26일(현지시간) 워싱턴의 연준에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이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 뉴시스


“2% 물가 상승률 목표치 갈길 멀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20일(현지 시간) 물가 상승률을 연준의 목표치인 2%로 되돌리기까지는 갈 길이 멀다며 연내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을 열어뒀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기준금리를 5.25∼5.50%로 동결한 뒤 연 기자회견에서 “적절하다고 판단할 경우 우리는 금리를 추가로 올릴 준비가 돼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인플레이션이 하락해 정책 목표 수준으로 안정화됐다고 확신이 들 때까지 긴축적인 통화정책을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특히 그 같은 과정 속에서 긴축 정책의 효과를 고려하겠다며 “통화정책이 경제활동과 물가, 경제 및 금융 환경에 시차를 두고 미치는 영향도 고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연준의 물가 목표치는 기존과 같이 2%에서 유지한다고 했다. 파월 의장이 물가 상승세 둔화에도 불구하고 이같이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을 열어둔 것은 미국 경제가 예상외로 호조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연준은 이날 수정 경제 전망에서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앞선 6월 전망 때의 1.0%에서 2.1%로 대폭 상향 조정했다. 파월 의장은 “미국 경제가 예상 밖으로 견조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최근 소비 지표가 특히 견조한 모습을 나타냈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이 올해 중반 이후 완화되는 모습을 보여왔다”면서도 “그럼에도 인플레이션을 지속해 2% 수준까지 낮추기까지 가야 할 길이 멀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파월 의장은 ‘현 금리 수준이 충분히 긴축적이지 않다고 판단하는 배경이 무엇이냐’라는 기자 질문에 “충분히 긴축적인 수준에 도달했는지는 현시점에서 여전히 열려있는 질문”이라며 “오늘 위원회의 결정은 금리 수준을 유지한 채 추가 데이터를 기다리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