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덕연 일당 시세조종 가담한 은행·증권사 직원 구속기소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1 16: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SG(소시에테제네랄)증권발 폭락 사태’를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부는 21일 라덕연(42·구속기소)씨 일당의 투자 유치와 시세조종에 가담한 은행원 김모(50) 씨와 증권사 직원 한모(53) 씨를 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시중은행 기업금융팀장인 김씨는 은행 고객 등을 투자자로 유치해주고 라 씨 일당에게서 2억5000만 원을 대가로 챙긴 혐의(자본시장법·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수재)를 받는다.

증권사 부장 한 씨는 라 씨 일당에게 증권사 고객 투자금 168억원과 고객 증권계좌 대여를 알선해주며 투자 유치를 돕고 2억9500만 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지난 6∼7월 구속영장이 기각됐으나 보강수사를 거쳐 이달 초 각각 두번째 청구한 구속영장이 모두 발부됐다.

라 씨 일당은 금융당국에 등록하지 않은 투자자문업체를 운영하면서 SG발 폭락 사태 이전 문제의 종목들 주가를 조작한 혐의로 서울남부지법에서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이들은 2019년 5월부터 지난 4월까지 매수·매도가를 미리 정해놓고 주식을 사고파는 통정매매 등 방식으로 8개 상장사 주가를 띄워 약 7305억 원의 부당이익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투자자에게 받은 수수료 1944억 원은 여러 법인 매출로 가장해 숨긴 것으로 조사됐다.

조율 기자
조율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