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와 KLPGA의 대결, 청라에서 다시 한 번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1 08:3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별(왼쪽부터)과 리디아 고, 이민지, 김수지, 패티 타바타나킷, 박지영이 20일 인천 서구 하나글로벌캠퍼스에서 KLPGA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을 앞두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하나금융그룹 제공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로 대표되는 해외파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의 한판 대결이 인천 청라에서 펼쳐진다.

KLPGA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이 21일부터 나흘간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파72)에서 개막한다. 이 대회는 KLPGA투어 대회지만 아시아골프리더스포럼(AGLF) 주관 대회 중 하나로 외국 선수가 대거 참가한다. 이로 인해 KLPGA투어 선수의 국제 경쟁력을 확인하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올해 출전하는 대표적인 해외파는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와 호주 교포 이민지다. 리디아 고는 최근 주춤한 성적이나 지난해 국내에서 열린 LPGA투어 대회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는 등 한국 대회 성적이 좋다. 이민지는 최근 열렸던 LPGA투어 크로거 퀸 시티 챔피언십에서 오랜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며 상승세다. 이민지는 개막을 앞두고 20일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국적은 호주이지만 마음 속에 항상 한국이 있다. 메인 스폰서 대회인 만큼 꼭 우승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LPGA투어에서 경기하는 최혜진도 출전한다. 최혜진은 지난 6월 같은 코스에서 열렸던 KLPGA투어 롯데 오픈에서 우승 경험이 있어 상위권 성적이 기대되는 선수 중 하나다. 이들 외에도 2021년 LPGA투어 신인상 수상자 패티 타바타나낏(태국)과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통산 23승을 거둔 요코미네 사쿠라(일본) 등이 참가해 한국 선수와 우승을 다툴 예정이다.

이에 맞설 KLPGA투어 선수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했던 김수지를 비롯해 올 시즌 상금과 대상 포인트 부문 1위를 달리는 이예원이 대표적이다. 둘은 상금과 대상 포인트 1, 2위를 다투고 있는 만큼 이번 대회에서 치열하게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박민지, 박지영, 임진희 등이 출전해 우승을 다툴 전망이다.

김수지는 "해외에서 쟁쟁한 선수들이 많이 와서, 국내대회지만 해외 대회 같은 느낌이 있다. 이민지, 리디아 고 선수처럼 해외 선수들과 함께 뛰면서 배우고 느끼는 한 주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예원도 "TV로만 보던 리디아 고 언니의 경기를 옆에서 보는 것만으로도 나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부풀렸다.

오해원 기자
오해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