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명계 반란 자초해 벼랑 끝에 선 이재명, 그의 선택은?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2 07:21
  • 업데이트 2023-09-22 07: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리더십 심각한 타격, 비명계의 퇴진 요구 불가피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에 정치 생명 걸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체포동의안이 당내 무더기 이탈표로 21일 국회를 통과하면서 당내 입지가 크게 흔들리고 있는 이 대표가 어떤 정치적 선택을 할 것인지에 정가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 내에선 ‘방탄 단식’과 불체포 특권 포기 번복에 대한 이 대표 책임론이 불거지면서 거취에 대한 압박까지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이 통과된 후 하루가 지난 22일 당내에서는 ‘반란표’가 나온 것에 대해 이 대표 스스로 자초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그 결정점에는 체포동의안 표결 하루 전 이 대표가 올린 게시글이 있다. 이 대표 스스로 밝혔던 불체포특권 포기 선언을 이 글을 통해 본인이 뒤집었다는 점을 비명계 의원들은 비토하고 있다. 이 대표는 자신에 대한 체포안을 부결시켜야 한다고 직접 SNS를 통해 호소한 바 있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결과를 이 대표를 향한 비명계의 선전포고로 보고 있다. 단순히 ‘방탄 정당’ 역풍 우려 차원에서 반기를 든 것이 아니라,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 지도체제에 문제를 제기하며 실제 행동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는 분석이다.

이 대표는 일단 퇴진 요구에는 선을 그으며 내년 총선을 자신의 지휘하에 치르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상태다. 그는 지난 달 당 대표 취임 1주년 기념 간담회에서 “지금도 여전히 민주당 지지자와 당원들이 압도적으로 현 당 지도 체제를 지지하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며 “(내년 총선은) 백지장도 맞드는 심정으로 고양이 손까지 빌리는 심정으로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하고 할 수 있는 역할을 최대한 분담해서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대표가 자신의 바람대로 내년 총선까지 진두지휘하는 자리를 고수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그 결정은 법원의 구속영장 수리 여부다. 이에 따라 이 대표의 거취도 엇갈릴 전망이다.

법원이 실제 구속영장을 발부하면 이 대표도 자신의 거취에 대해 상당한 압박을 받을 수밖에 없다. 계파색이 옅은 의원들이 가세해 총선 승리를 위한 대승적 퇴진론에 힘을 실으면 당 내분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이 대표는 결단을 강요당하는 상황에 처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반대로, 이 대표가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구속 사유 없음‘으로 결론 나면 반격의 기회를 잡을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검찰의 정치 수사 야당 탄압이 부각되고 이 대표는 사법 리스크를 일정 부분 해소할 수 있다.

그러나 영장이 기각돼도 법원이 ‘도주의 우려가 없을 뿐, 범죄 사실은 소명된다’고 밝힐 경우에는 상황이 또 다르다. 범죄 사실이 어느정도 소명됐다는 법원의 판단은 당내 비명계나 반명계의 반발을 불러 올 수밖에 없는 게 자명하다.

이 대표가 내년 총선까지 치를 것이란 시각과 함께 리더십에 심각한 타격을 받은 만큼 결국 사퇴하고 조기 전당대회를 열어 새 지도부를 선출하거나 연말이나 내년 초에 사퇴하고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할 것이란 관측도 배제할 수는 없다.

민주당 당내 사정에 밝은 정치권 관계자는 “이 대표는 상당수 민주당 의원들의 이탈표가 확인되면서 리더십에 큰 타격을 입었다”며 “당내에선 이 대표의 결심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 대표의 거취를 놓고 계파 갈등이 격화하면 결국 물러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임대환 기자
임대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