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명 이상민, “이탈표 40명, 가볍게 봐선 안 돼…색출은 해당 행위”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2 16: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유쾌한 결별 통해 국민 심판 받는 방법도 있어"…분당 시사?


더불어민주당 내 대표적인 비명계(비 이재명)인 이상민 의원은 22일 국회 본회의 체포동의안 가결에 따른 이재명 대표 거취 문제와 관련 "이 대표나 이 대표 쪽이 큰 경종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 대표의 2선 후퇴 가능성을 묻는 사회자 질문에 이같이 밝히며 "가볍게 봐선 안 될 일"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무기명 투표 결과, 재석 295명 중 찬성 149명에 반대 136명·기권 6명·무효 4명으로 가결됐다. 범여권 의석과 ‘가결’ 당론을 정한 정의당 의원 전원이 체포안 찬성표를 던졌다고 가정할 때, 민주당에서만 최소 29표가 이탈한 것으로 추정된다. 기권과 무효표를 던진 의석을 포함하면 이탈표는 40표에 육박한다.

이 의원은 "(이탈표) 40명을 절대 수로 따져 (체포안에) 반대한 부결표가 훨씬 더 많았다, 친명 쪽이 더 많다 이렇게 가볍게 봐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덕수 국무총리에 대한 해임이 건의됐고 강제력이 없다고 해서 윤석열 대통령이 가벼이 봐서는 안 되는 것과 똑같은 논리"라며 "굉장히 중요한 경고음인데 이미 1차 투표 때 이 숫자가 나오지 않았나"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비명계가 체포안 표결을 앞두고 이 대표의 2선 후퇴를 요구했다’는 설에 대해서는 "소문은 들었지만 확인을 하지 못했다. 그러나 그 정도로 대국민 약속을 뒤덮을 정도의 명분이 되진 않는다"고 언급했다.

이 의원은 이 대표가 전날 약속한 ‘통합 운영’ 메시지에 대해 "박광온 원내대표가 (표결) 직전에 이 대표를 만나 여러 타협책이 오고 갔을 것으로 짐작이 된다"며 "통합위원회를 하고 당대표가 물러나는 것들도 이야기가 됐을 것이고, 통합위가 아마 최소공약수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다만 "그것이 대국민 약속을 뒤엎는 상황을 만들어선 안 된다고 생각하는 의원들의 마음을 바꾸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 대표를 향해 "오히려 이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이 대표 본인이 아무 잘못이 없다고 했고 검찰이 아무런 증거도 없다고 했으니 당당하게 대응하면 오히려 이 대표의 무고함을 입증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선용할 수 있겠다"고 설명했다. 친명계와 비명계의 극심한 대립으로 분당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선 "이 정도 사안에 대해선 의견이 엇갈렸다고 해서 분당을 운운하는 것이 섣부른 것"이라며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나아가는 지혜를 발휘해야 하고, 그렇게 되면 전화위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한 지붕에서 계속 지지고 볶고 국민들한테 아주 볼썽사나운 모습을 보이느니 오히려 유쾌한 결별을 통해 선의의 경쟁을 통해 국민적 심판을 받도록 하는 방법도 있다"며 분당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 대표의 강성 지지층이 체포안 가결에 투표한 의원 색출론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그것이야말로 해당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그렇게 해선 안 될 일이다. 색출이라는 게 말이 되나"라며 "색출이 두려운 게 아니라 색출하는 행태가 있으면 안 된다. 몰상식하고 반민주적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