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서 역주행, 전봇대 돌진 운전자 대마 양성 반응…“동승자들도 투약 수사”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2 20: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 연합뉴스



서울 강남에서 역주행하다가 전봇대를 들이받은 운전자에게서 대마 양성 반응이 나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22일 20대 남성 A 씨를 불러 간이시약 검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A 씨를 도로교통법상 약물운전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수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A 씨는 지난 18일 오후 11시 30분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 도곡로에서 흰색 그랜저 승용차를 몰다가 역주행해 전봇대를 들이받았다.

차량에는 A 씨와 또다른 20대 남성 1명, 여성 1명 등 3명이 타고 있었다. 이들은 경미한 찰과상만 입었다.

A 씨는 음주측정 결과 술은 마시지 않은 상태였다. 경찰은 사고 직후 이들이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한 점으로 미뤄 마약 투약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우선 A 씨에게 출석을 요구해 이날 간이시약 검사를 했다.

경찰은 동승자들의 마약 투약 여부도 수사할 방침이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