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제2 창당 수준 혁신하고 팬덤정치 종식해야”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2 11: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재명 체포안 가결… 여야 정치원로들 조언

“민주, 진영논리·힘의논리 탈피
여권, 화합·상생의 정치 해야”


여야 정치 원로들은 초유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가결 사태를 오히려 정치의 전환과 혁신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민주당 상임고문인 문희상 전 국회의장은 22일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민주당의 진로에 대해 “새로운 체제로 빨리 (안정이) 잘 될 거라고 본다”며 “이를 계기로 제2의 창당을 하는 기분으로 또 거듭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상임고문 출신 정대철 대한민국헌정회장은 “민주주의의 원칙은 ‘다름’을 인정해야 한다. 진영 논리에서 탈피하고, 힘의 논리를 지양해야 한다”며 이번 사태를 우리 정치를 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체적으로 만남과 대화, 경청, 설득이 없는 정치가 실종된 전쟁 상태인데 윤석열 대통령이 통합과 화합, 상생의 정치로 가야 한다”며 “여권에서도 사정권력을 남용하는 측면이 있지만, 민주당도 의석수로 과격하게 밀어붙이지 않나”라고 밝혔다.

여권 원로인 유흥수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체포동의안이 부결됐다면 민주당이 국민 앞에 설 수 없었을 것”이라며 “이 기회에 건전한 야당이 탄생해 국민을 위해 여야가 선의의 경쟁을 할 수 있는 그런 정치 문화가 형성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전신인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황우여 상임고문은 국민의힘을 향해 “‘이재명 이슈’에만 의지하는 건 여당답지 않고, 집권 여당이기에 변화에 속도를 더 내야 한다”며 “국민을 끌어안고 목소리에 귀 기울이면서 청사진을 내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근 이 대표를 향해 ‘이기적인 방탄 단식’이라고 비판했던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여야가 서로 총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기 위한 혁신 경쟁에 들어간다면 바람직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후민·나윤석·최지영 기자
관련기사
이후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