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결표 색출’ 개딸 폭격에…정청래 “내가 확인한 가결 명단? 명백한 가짜뉴스”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3 12:18
  • 업데이트 2023-09-23 14: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이 22일 오후 23일째 단식중인 이재명 대표가 입원하고 있는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 도착하고 있다. 2023.09.22. photo@newsis.com



“아무리 화나도 허위사실 유포는 안돼…최초 작성자 책임 물을 것”
“억울하게 명단 오른 분들 피해 어쩌나, 퍼나르지도 말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여파로 ‘개혁의딸’(개딸)을 포함한 이 대표 강성 지지층이 가결 표를 던진 민주당 의원들에 대해 무차별 색출 작업에 나선 가운데 같은 당 정청래 수석최고위원이 인터넷 상에 떠돌고 있는 ‘정청래가 확인한 (가결) 명단’에 대해 직접 가짜뉴스라는 입장을 밝혔다.

정 최고위원은 23일 페이스북에 ‘이러지는 맙시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아무리 화가 나더라도 ‘정청래가 확인한 명단’이란 식으로 제 이름을 빌려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일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명단은) 제가 확인할 수도 없고, 확인할 길도 없다”며 “이런 식으로 올리면 거기 속한 의원도 억울하고 저는 또 뭐가 되나”라고 했다.

정 최고위원은 “몇몇 의원들이 제게 ‘어떻게 된 것이냐’며 항의를 하는데 ‘출처를 모르고, 최초 작성자를 추적하고 있고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답변하고 있다”며 “아무리 화가 나더라도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자는 엄중 처벌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알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억울하게 명단에 오른 분들의 피해는 어쩌라고 이런 짓을 하나”라며 “성명 미상의 최초 작성자는 책임을 묻겠다. 퍼나르지도 말라.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정 최고위원은 이재명 대표의 단식과 체포동의안 가결 책임을 지고 박광온 원내대표가 사퇴함에 따라 사실상 당 대표 역할을 하고 있다. 정 최고위원은 22일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해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에 대해 “자기 당 대표를 팔아먹은 것”이라며 “용납할 수 없는 해당 행위로,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근홍 기자
이근홍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