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재명 부당한 구속 막아달라”…SNS서 100만 목표 구속기각 탄원서 연명운동 돌입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3 09:13
  • 업데이트 2023-09-23 09:2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들이 22일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단식 23일째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면담한 뒤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당직자 탄원서 요구 이어 일반인 동참까지 확대
26일 심사 전, 지지자 여론 결집 의도로 풀이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이 23일 SNS 등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구속영장 기각을 재판부에 요구하는 탄원서를 올리고 일반인들의 참여를 요청했다.

전날 민주당 지도부가 소속 국회의원과 당직자에 대한 탄원서 동참을 요구한 데 이어, 이날 일반인까지 대상을 확대하면서 ‘100만 명 참여’라는 목표도 설정했다. 오는 26일 오전 10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앞서 이 대표 지지 여론을 확산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현 전 민주당 의원은 23일 SNS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구속영장 실질 심사 탄원서’를 올리고 “더불어민주당 당원뿐만 아니라 모든 민주시민들이 함께 할 수 있게 널리 알려달라”고 촉구했다. 김 전 의원은 ‘25일 12시까지, 100만 명’이라는 기한과 목표도 올렸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현 전 의원 SNS 캡쳐



탄원서에는 “수사는 불구속 수사가 원칙이고, 피의자는 판결 전까지 무죄로 추정됨이 원칙”이라며 “구속은 수사를 위해서 하는 것이지, 처벌을 위해서 하는 것이 아닌 것으로 안다”고 시작했다.

이어 “이재명 대표는 단식 끝에 병상에 누워 연명하고 있다. 이런 상태에서 어떻게 증거를 인멸하고, 어떻게 도망을 간다는 것인지, ‘구속 사유가 있다’는 검찰 주장이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올렸다.

또 “검찰이 이재명 대표를 구속하고 싶어하는 것은 수사에 필요해서가 아니라, 야당 대표에 대한 사실상의 처벌을 원하기 때문”이라며 “검찰은 구속이 갖는 사실상의 처벌 효과를 통해 야당 대표를 정치적으로 흠집을 내는 것이 목표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탄원서는 “부디 오로지 헌법 원칙과 법률에 따른 재판으로 검사가 수사를 가지고 정치를 하는 이 잘못된 행태를 바로잡아 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 드린다”고 마무리했다.

탄원서는 취합을 통해 이 대표 변호인을 통해 판사께 전달된다고 공지돼 있다.

앞서, 전날 민주당 지도부도 전국 17개 시도당과 지역위원회에 공문을 보내 이 대표 영장 구속 기각을 요구하는 탄원서 제출에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 조정식 사무총장 명의로 된 공문을 보면, “각 지역에서 많은 당원이 동참할 수 있도록 널리 알려주시길 바란다”는 내용이 담겼다. 제출 기한은 이 대표 영장실질심사 하루 전인 25일 오전 10시까지다.

이용권 기자
이용권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