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취재에 구멍”…‘이재명 영장판사 한동훈 동기’ 주장 실수 인정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3 21:1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한 장관, 신경질적 반응…이 대표 영장 기각 확률 70%"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표의 영장실질심사를 담당하는 판사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대학 동기라고 주장한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저에 대한 한동훈 장관의 각별한 관심이 놀랍다"고 했다.

김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어제 이재명 대표 구속영장과 관련해 한 말을 두고 한동훈 장관이 또 겁을 주고 있다"고 적었다. 김 의원은 전날 KBS 라디오에서 "(영장) 발부가 될 거라고 보는 분들의 논거는, 판사를 검찰이 선택을 했다. 가장 유리하다고 생각하는 영장전담 판사를 선택한 것이다. 그리고 그 판사가 하필이면 한동훈 장관의 서울대 법대 92학번 동기"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대표의 영장심사를 담당하는 유창훈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와 한 장관은 1973년생으로 나이는 같지만, 학번은 다르다. 한 장관은 92학번, 유 부장판사는 93학번이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제가 취재하는 과정에서 구멍이 있었나 보다"라며 "잘못 알았다"고 시인했다. 해당 정보를 준 서울대 법대 92학번 법조인이 "한 장관과 영장전담판사, 나 모두 92학번 동기"라고 말했다고 김 의원은 주장했다. 김 의원은 법조인대관에서 두 사람의 생년월일과 고등학교 졸업년도를 확인했다고 했다. 대학 입학년도는 확인하지 못했지만, 김 의원은 "믿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라면서 "한동훈 장관이 또 소송을 걸어올 게 분명하니 제 취재수첩은 법정에 제출하겠다"고 비아냥거렸다.

그는 "모든 걸 떠나 저에 대한 한동훈 장관의 각별한 관심이 놀랍다"고 적었다. 그는 "30분 가까이 라디오 인터뷰를 했는데 그 한 마디를 놓치지 않고 문제를 삼았다"며 "돈봉투 부스럭거리는 소리도 들을 수 있는 청력, 충분히 인정할 만하다"고 비꼬았다.

김 의원은 "이재명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느냐, 기각되느냐에 따라 자신의 운명도 걸려있으니 속이 타 들어간다는 걸 한동훈 장관의 신경질적인 반응이 입증해주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 장관의 모습을 보니 이 대표의 구속영장이 기각될 확률을 50%에서 70%로 수정한다"고 했다.

한편, 법무부는 "한 장관과 김 의원이 언급한 판사는 대학 동기가 아니고 서로 일면식도 없다"며 "여러 차례 가짜뉴스를 유포하고서도 어떠한 사과나 시정조치를 하지 않았던 김 의원이 이번에는 재판에 부당한 영향을 끼칠 의도로 공영방송에서 가짜뉴스를 유포하는 것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