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몸 남녀 비집고 통과해야”…英 왕립예술아카데미 이색 전시 화제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3 21: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왕립 예술 아카데미 전시 홈페이지 캡처



"익스큐즈미(Excuse me) 대신 여기서는 익스퀴즈 미(Exsqueeze me·실례지만 비집고 갈게요)"


알몸의 남녀 모델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야 하는 이색 전시회가 영국에서 열렸다.

23일 BBC 등 영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최근 영국 왕립예술 아카데미가 내년 1월1일까지 여는 세르비아 출신의 공연 예술가 마리나 아브라모비치 회고전의 전시회장 입구에는 남녀 모델이 누드 상태로 마주 보고 있다. 전시회 방문객들은 바짝 붙어 있는 두 남녀의 누드 모델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는 절차를 거쳐야 안으로 들어갈 수 있다.

공연 기획자는 기획 의도에 대해 "관객들이 두 명의 알몸 공연자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면서 도덕과 욕망 사이의 대결에 빠지는 것을 원했다"고 전했다. 이 전시에서 누드 모델을 맡고 있는 폴 댄서 로웨나 갠더는 "당황한 관람객들은 나와 남성 모델 사이를 통과하면서 계속 ‘죄송하다’고 사과하면서 지나다녔다"고 데일리메일에 밝혔다. 그는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40명의 모델 중 한 명이다.

이 전시는 외신들로부터 엇갈린 반응을 얻고 있다. 영국의 가디언은 "생명력이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타임스는 "무자비한 쇼"라고 비판했다.

BBC는 "아브라모비치의 행위예술이 불편한 방문객들은 다른 문으로도 들어갈 수 있다"며 "반드시 누드 모델 사이를 지나야 하는 것은 아니다"고 전했다.

이 행위 예술은 1977년 아브라모비치와 당시 파트너였던 울레이에 의해 처음으로 기획됐다. 당시 둘은 미술관 출입구에 나란히 서서 방문객들이 그들 사이를 지나가게 했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