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자유형 100m 예선 2위로 결승행… 오후 9시 26분 결승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4 12:42
  • 업데이트 2023-09-24 12: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황선우가 24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100m 예선 6조 경기에서 역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항저우=허종호 기자



황선우(강원도청)가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100m 예선 2위로 결승에 올랐다.



황선우는 24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100m 예선 6조 경기에서 48초54를 기록했다. 황선우는 같은 조의 판잔러(48초66·중국)를 제쳤으나 4조의 왕하오위(48초13·중국)에 밀려 전체 2위에 자리했다. 이호준은 49초24, 전체 7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은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후 9시 26분에 열린다.



황선우는 결승에서 판잔러와 금메달을 다툴 것으로 보인다. 예선 1위는 왕하오위이지만 실제 기량에선 판잔러가 우승후보 1순위다. 판잔러는 지난 5월 이곳에서 47초22로 자유형 100m 아시아 신기록을 작성했다. 종전 기록은 황선우가 2021년에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서 작성한 47초56이다.



지난 7월 2023 후쿠오카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판잔러가 47초43으로 4위에 올랐고, 황선우는 준결승에서 48초08로 9위에 머물며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황선우는 판잔러의 우위를 인정하면서도 “훈련 중에 기록이 괜찮았다. 나와 판잔러 모두 최선을 다하면 둘 다 좋은 기록을 낼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역대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100m에서 메달을 획득한 건 박태환뿐이다. 박태환은 2006 도하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챙겼다.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