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일주도로 산사태로 통제…토석 1만8000t 와르르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4 21:4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4일 새벽 경북 울릉군 북면 현포리 일주도로 구간에서 산사태로 흙과 돌이 도로에 쏟아져 울릉군이 중장비를 동원해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울릉군 제공 연합뉴스



경북 울릉도를 한바퀴 돌 수 있는 일주도로에서 산사태가 발생했다. 다행히 산사태가 새벽 시간대에 발생해 인명 피해는 없었다.

24일 울릉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쯤 울릉군 북면 현포리 일주도로 구간에서 산사태로 흙과 돌이 도로에 쏟아졌다. 산사태가 난 지점은 피암(避岩)터널이 없는 곳이다. 울릉군은 사고 현장의 통행을 전면 차단한 뒤 중장비를 동원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이날 산사태를 최근 내린 비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울릉군 북면 일대에는 20일과 21일 사이에 약 130㎜의 비가 내렸다. 이날 산사태 토석량은 1만㎥(1만8000t)분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산사태로 쏟아진 토석의 양이 많아 완전 복구할 때까지 3~4일쯤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최대한 빨리 치워 통행이 재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4일 새벽 경북 울릉군 북면 현포리 일주도로 구간에서 산사태로 흙과 돌이 도로에 쏟아져 울릉군이 중장비를 동원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울릉군 제공 연합뉴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