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 곳곳에서 ‘동시에 터지는 폭탄’ 30개 발견…발칵 뒤집어진 ‘이 나라’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4 23:35
  • 업데이트 2023-09-25 06: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의 수도 테헤란의 골레스탄 궁전 전경. 게티이미지뱅크



이란 “수도 테헤란서 폭탄 30개 해체…테러범 28명 구금”

이란 정보당국이 수도 테헤란에 설치된 수십 개의 폭발물을 해체하고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연계 테러범들을 체포했다고 반관영 타스님 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란 정보국은 이날 성명을 통해 테헤란에서 동시에 폭발하도록 설치된 폭탄 30개를 제거했으며, IS 연계 테러범 28명을 체포해 구금했다고 밝혔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17년 이란 테헤란의 그랜드 바자에 사람들이 붐비는 모습. 게티이미지뱅크



당국은 “일부 IS 대원들과 범인들은 시리아,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쿠르디스탄 지역의 타크피리(종교적으로 파면된 사람)와 연계해 활동해온 역사가 있다”고 설명했다.

IS는 지난 2017년 이란 의회와 이맘 호메이니 영묘를 대상으로 한 폭탄 공격 등 다수의 테러에 배후를 자처해왔다.

특히 IS는 지난해 10월 ‘히잡 시위’ 와중에 서남부 시라즈의 시아파 성지 샤체라그 모스크에서 벌어진 총기 테러도 자신들이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