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타는 게 인생의 낙”…NYT, 韓 노인들의 ‘지하철 나들이’ 조명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4 20: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폭염이 기승을 부렸던 지난 8월 서울 지하철 종로3가역 출입구에 한 어르신이 햇볕을 피해 계단에 앉아 있다.연합뉴스



"많은 노인들이 공짜 지하철을 타고 종착역까지 가거나 목적지도 없이 돌아다니며 하루 일과를 보낸다."

65세 이상에 무료 제공되는 지하철 승차 혜택으로 하루 종일 지하철을 타고 다니며 시간을 보내는 한국 노인의 일상에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주목했다. NYT는 23일(현지시간) ‘나이 든 지하철 승객들이 여행을 통해 기쁨을 얻는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지하철 여행을 즐기는 65세 이상 노인들의 사연을 전했다.

NYT는 한국의 노인들이 무료로 지하철을 타고 종착역까지 가거나 별다른 목적지 없이 돌아다니다 집으로 돌아가는 일상을 조명했다. 수도권 지하철은 여러 개의 노선이 있고 정차역이 많아 이들에게 특히 인기가 좋다. 날씨가 더운 여름철에는 에어컨을 세게 틀어 내부가 시원할 뿐만 아니라 사람 구경을 하기에도 제격이기 때문이다.

더위가 극심했던 지난 8월, 한복에 운동화를 신고 지하철 나들이에 나선 85세 이진호 씨는 집 근처의 4호선 수유역에서 지하철을 탄 지 1시간 만에 1호선 종점인 소요산역에 도착했다. 이 씨는 역 근처에서 가벼운 산책을 하고 그늘에 들어가 휴식을 취한 뒤 다시 남쪽으로 떠나는 지하철에 탑승했다. 이 씨는 NYT에 "집에 있으면 지루하고 누워만 있게 된다"고 말했다.

NYT는 서울의 지하철 무료승차 대상이 연간 승차 인원의 15%를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이들에게는 ‘지공’(지하철 공짜)와 ‘거사’(놀고 먹는 사람·居士) 두 단어의 붙임말인 ‘지공거사’라는 별명이 있다고도 전했다. 공짜 지하철을 즐기는 노인들 사이에는 암묵적인 규칙도 있다고 한다. 지하철이 붐비는 출퇴근 시간대는 피할 것과 젊은이들이 자리를 양보해야 한다는 부담을 느끼지 않도록 청년들 자리 앞에 서 있지 않기 등이다.

한국 지하철 적자가 수년 간 이어지면서 정치권을 중심으로 노인 무료 승차 폐지, 또는 기준 연령을 올리는 방안이 거론되는 실태도 거론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를 기준으로 하면 65세 이상 한국인 10명 중 4명이 빈곤층이고, 이는 일본이나 미국의 두 배에 달한다. 91세인 배기남 씨는 "요금을 내야 한다면 지하철에 타지 않을 것"이라며 "70세, 75세는 햇병아리 수준이고 65세는 어린애"라고 NYT에 말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